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
샌디에고 에스디사람

종교, 신앙 코너

눈물과 웃음

로고스 0 301

[눈물과 웃음]   딤후4:6-8

 

‘디모데후서는 눈 앞이 뿌얘지지 않고는 읽을 수 없는 편지다.’  - 어느 성서학자의 고백.

사도 바울은 목이 잘릴 순교를 앞두고 있으면서도, 겁을 먹거나 두려워하는 기색이 없습니다.  

 

그래서 더 안쓰럽습니다.  

 

그는 다만 복음의 진보가 나타나기를 원합니다.  

그가 신앙 안에서 낳은 아들 디모데가 너무도 소심하였기에, 이 험악한 세상에서 

어떻게 이겨 나갈 수 있을지를 위해 기도하고 있습니다.  

 

네로는 그의 몸을 감옥에 가두었지만, 그의 기도를 가둘 수는 없었습니다. 

 

“전제와 같이 내가 벌써 부어지고 나의 떠날 시각이 가까웠도다.  

나는 선한 싸움을 다 싸우고 나의 달려갈 길을 마치고 믿음을 지켰으니, 

이제 후로는 나를 위하여 의의 면류관이 예비되었으니…”

 

이 말씀에서 눈물과 웃음(기쁨)이 교차됩니다. 

 

인생이 눈물이 많아도, 웃음을 잃지 말아야 합니다. 

 

그리스도를 떠올리면, 눈물(십자가)과 웃음(부활)이    

교차됩니다.        

 

(1/27/18 목회서신)     

 

샌디에이고 로고스교회

글쓴이에게 쪽지보내기
0 Comments
제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