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
샌디에고 에스디사람

타운 유익정보

불법체류자 보호도시 시장들, 트럼프 압박에 일제히 맹반격

그늘집 0 247

 

43f07db876cc25928af8b0cc149d9b6c_1492988364_57.jpg

이매뉴얼 시카고 시장·더블라지오 뉴욕 시장 역공 나서

오는 6월 30일까지 불법 이민자 정보제공 요구에 동의하지 않으면 연방 재정지원을 중단하겠다는 트럼프 행정부의 압박에 이른바 ‘불법체류자 보호도시()’ 시장들이 맹렬한 반격을 퍼부었다.

22일 CNN방송에 따르면 미 법무부는 앞서 뉴욕, 캘리포니아 주, 시카고, 뉴올리언스 등 9개 지자체에 공문을 보내 이같이 압박했다.

그러자 이들 도시 시장이 일제히 발끈했다.

뉴올리언스의 미치 랜드류 시장은 성명을 내고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얼마나 많이 요청하든지 간에, 뉴올리언스 경찰국은 트럼프 ‘시민추방 병력’의 일부가 아니다”라고 반박했다.

전임 오바마 행정부에서 백악관 비서실장을 지낸 람 이매뉴얼 시카고 시장은 “법무부에서 날라온 편지를 다 훑어봤는데 이건 뭐 팩트도 아니고 법도 아니다”면서 “한 가지 분명히 해두자, 시카고의 가치와 시카고의 미래는 판매용이 아니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매뉴얼 시장실은 시카고가 이민자들을 환영하는 도시가 될 것이라고 못박았다.

시카고에는 총 36억 달러(약 4조 원)의 연방 재정 지원이 걸려 있다. 저소득 출산여성 보조, 도로·다리 개보수 등 난제가 산적하지만 이매뉴얼 시장은 트럼프 행정부에 정면으로 맞서기로 한 셈이다.

빌 더블라지오 뉴욕 시장은 법무부의 표현을 문제 삼았다.

법무부는 불체자 보호도시가 범죄율을 증가시킨다고 지적하면서, 특히 뉴욕에 대해 ‘범죄에 너무 부드럽다’고 표현했다.

더블라지오 시장은 트위터에서 “난 범죄에 부드러운 뉴욕 경찰을 만난 적이 없는데…”라며 “기회가 되면 트럼프 대통령과 제프 세션스 법무장관을 모셔와서 뉴욕 경찰을 눈앞에서 보여주고 싶다.

그들에게 범죄에 부드러운지 말해보라고 하고 싶다”고 썼다.

<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그늘집>
http://www.shadedcommunity.com
shadedusa@gmail.com
미국 (213) 387-4800
한국 (050) 4510-1004
카카오톡 iminUSA 

 

43f07db876cc25928af8b0cc149d9b6c_1492988388_06.jpg

 

0 Comments
제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