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
샌디에고 에스디사람

타운 유익정보

트럼프 ‘드리머들 추방걱정말고 안도하라’

그늘집 0 406

43f07db876cc25928af8b0cc149d9b6c_1493050138_56.jpg

 

존 켈리 “대통령 말이 맞다, 드리머 추적안해’

세션스 법무만 “모든 불법이민자 추방대상”

 

DACA 추방유예 받은 드리머들이 대거 체포 추방되는 사태가 벌어져 추방공포가 다시 엄습하자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존 켈리 국토안보부 장관이 직접 나서 “추방걱정말고 안도하라”는 메시지를 보냈다.

 

그러나 제프 세션스 법무장관만 여전히 “모든 불법이민자들은 추방대상인데 인력부족으로 단속하지 못할뿐”이라고 고집하고 있어 불안감이 사라지지는 않고 있다.

 

트럼프 행정부 출범이후 단 두달만에 DACA 추방유예 신분을 상실하고 43명이 추방됐고 90명이 구금 되고 있으며 670명이나 추방절차에 넘겨졌다는 통계가 나와 추방공포가 확산되자 대통령과 주무장관이 직접 진화에 나섰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주말 AP 통신과의 인터뷰에서 “드리머들은 추방걱정하지 말고 안도해도 된다”면서 “현 행정부에서는 드리머들을 추적하지 않고 있다”고 확약했다.

 

주무 장관인 존 켈리 국토안보부 장관은 23일 CNN 과의 일요인터뷰에서 “안도해도 된다는 대통령의 말에 전적으로 함께 한다”면서 “이민단속에서는 형사범죄자들에 주력하고 있는 것이지 드리머들을 추적 하지는 않고 있다”고 강조했다.

 

반면 대표적인 반이민파인 제프 세션스 법무장관은 다른 뉘앙스로 여전히 경고의 메시지를 보냈다.

 

세션스 법무장관은 ABC 와의 일요인터뷰에서 “미국을 불법으로 들어온 모든 불법이민자들은 추방대상” 이라면서 “단지 우리는 이들을 전부 추적해 체포할 능력이 없을 뿐”이라고 주장했다.

 

핵심 각료들 사이에도 상충되는 드리머 처우 방침이 터져 나와 불안감을 증폭시키고 있으나 이민옹호 단체들은 핵심 장관들의 말이 서로 다를 때에는 결국 대통령의 말을 들을 수 밖에 없다고 지적하고 있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이나 두핵심장관들의 주장은 절반은 맞고 절반은 틀릴수 있다는 점을 극히 유의 해야 한다고 이민단체들은 경고하고 있다.

 

첫째 트럼프 대통령과 켈리 장관의 말대로 추방유예를 승인받은 모든 드리머들을 무차별로 단속해 구금 하고 추방하는 작전을 전개하는 것은 분명 아니기 때문에 지나치게 걱정할 필요는 없는 것으로 지적되고 있다.

 

둘째 그러나 DACA 추방유예와 워크퍼밋을 승인받은 드리머들일 지라도 갱단활동에 개입하거나 범죄에 연루되는 것은 물론 작은 법규라고 어기면 DACA 보호신분을 상실하게 되며 이는 체포와 구금, 추방으로 이어지기 때문에 극히 조심해야 할 것으로 권고되고 있다.

 

<KORUS NEWS 한면택 특파원>

 

<그늘집> 

http://www.shadedcommunity.com 

shadedusa@gmail.com 

미국:(213)387-4800 

한국:(050)4510-1004 

카톡: iminUSA

 

43f07db876cc25928af8b0cc149d9b6c_1493050141_73.jpg
 

0 Comments
제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