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
샌디에고 에스디사람

타운 유익정보

미국행 비행기 타려면 4∼5시간전에 공항 가라

그늘집 0 233

ae1a81cc96ea8c7ee98405a3ad0d8ec1_1508258040_93.jpg
 

 

10월 26일부터 미국에 가려면 비행기 출발 4∼5시간 전에는  공항에 도착해야 합니다.

 

모든 미국행 승객은 공항 카운터에서 3분내외의 미국 방문 목적과 현지 체류 주소 등 보안 인터뷰를 거쳐야 해 출국 수속 시간이 현제보다 2시간 더 걸릴 것으로 예상되고 있습니다.

 

한국국토교통부와 항공업계에 따르면 미 교통안전청(TSA) 요청에 따라 26일부터 미국행 여객기 탑승객에 대한 보안 검색이 강화됩니다.

 

교통안전청은 지난 6월 미국을 취항하는 전 세계 항공사에 탑승객 보안검색 강화를 요청했습니다.

 

한국에서 보안검색 강화는 이달 26일부터 델타항공, 아메리칸항공 등 미국 국적기와 미국령인 괌·사이판 등에 취항하는 국내 저가항공사(LCC)부터 적용될 예정입니다.

 

미국 운항횟수가 많은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은 내년 1월 인천공항 제2터미널이 완공되면 설비 이전 등이 다시 필요할 수 있어 그때까지 시행 유예를 TSA에 요청했지만, 아직 정확한 답변을 받지 못한 상태입니다.

 

이에 따라 미국 국적기나 LCC를 타고 미국으로 가는 승객은 26일부터 강화된 보안검색을 받아야 합니다.

 

공항에 도착하면 항공사 카운터에서 항공사 직원과   여행 목적, 체류 기간, 현지 주소 등의인터뷰를 해야 합니다.

 

테러 등에 대비해 수상한 사람을 걸러내기 위한 절차로 수사 기관에서 사용하는 일종의 ‘프로파일링 기법’을 사용하는 것입니다.

 

답변이 부정확하거나 미심쩍은 경우 ‘요주의 인물’로 분류돼 탑승 전 격리된 공간에서 다시 정밀 검색을 받아야 합니다.

 

항공사들은 심사가 길어질 경우 비행기 지연과 함께 환승객이 비행기를 놓치는 일도 벌어질 수 있어 인터뷰 시간을 줄이기 위해 근무 직원을 보강하는 등 대책 마련에 나섰습니다.

 

미국행 비행기를 타는 경우 지금은 이륙 3시간 전까지 공항에 오도록 안내하고 있지만, 앞으로는 이륙 4∼5시간 전 공항에 도착해야 안전하게 탑승할 수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그늘집>

http://www.shadedcommunity.com  

gunulzip@gmail.com

미국:(213)387-4800

한국:(050)4510-1004

카톡: iminUSA

 

ae1a81cc96ea8c7ee98405a3ad0d8ec1_1508258049_64.jpg
 

0 Comments
제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