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
샌디에고 에스디사람

타운 유익정보

한인가족간 잇단 극단적 범행 충격

그늘집 0 295

92f04b0447a2e751eab31ce8bea06b90_1533230966_66.jpg
 

한인가족간 잇단 극단적 범행 충격

20대 아들이 모친에 칼부림···뉴욕서 얼굴·머리 중상, 도주 일주일만에 잡혀

여행길 아내 남편 찔러 중상···술마신 후 언쟁 벌이다, 호텔방 돌아와 폭행

 

아들이 어머니에게 칼을 휘두르는 패륜적 행동을 하고 아내는 다툼 끝에 남편을 칼로 찌르는 등 한인 가족 간 칼부림 범행이 전국에서 잇따라 발생해 충격을 주고 있다.

 

뉴욕에서 20대 초반의 한인 남성이 아파트에서 자신의 모친에게 식칼을 휘둘러 중상을 입힌 뒤 달아났다 범행 1주일만에 체포됐고, 몬태나주에서는 역시 20대 초반의 젊은 한인 여성이 여행길에 다투다 남편을 칼로 찔러 체포됐다.

 

지난달 31일 뉴욕 검찰에 따르면 한인 이모(21)씨는 지난달 17일 오후 7시15분께 퀸즈 프레시메도우 188스트릿과 64애비뉴 교차로 부근의 한 아파트에서 자신의 어머니에게 부엌칼을 휘둘러 심각한 부상을 입힌 뒤 도주했다. 기소장에 따르면 이씨는 이날 집에 막 도착해 아파트에 들어오고 있는 어머니 이모씨를 칼로 위협한 뒤 어머니의 머리와 얼굴, 턱 등을 난자한 혐의다.  

 

부상을 입은 어머니 이씨는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뺨 8바늘, 턱 4바늘 등을 꿰매야 했으며 머리도 봉합 수술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얼굴 상처는 정도가 심해 성형수술이 필요한 상황이다. 아들 이씨는 사건 발생 직후 도주, 수배령이 내려진 끝에 범행 1주일 만인 지난달 24일 경찰에 체포돼 보석금 5만달러가 책정된 채 구치소에 수감됐다. 

 

몬태나주에서는 캔자스주에 거주하는 한인 젊은 부부가 여행길에 술을 마시며 다툼을 벌이나 아내가 남편을 칼로 찔러 중상을 입혔다.

 

몬태나주 갤라틴 카운티 법원은 지난달 24일 보즈맨 지역에서 남편과 말다툼을 벌이던 중 남편의 가슴을 찌른 혐의로 체포된 캔자스주 거주 강모(21)씨에게 2만5,000달러의 보석금을 책정하고 남편에게 300피트 이상 다가가지 말도록 접근금지령을 선고했다.

 

기소장에 따르면 강씨는 사건 당일 오후 술집에서 남편과 말다툼을 하다 쫓겨나 투숙중인 호텔로 돌아왔다가 범행을 벌인 혐의다. 

 

당시 남편이 머리를 식힌다며 산책을 나가려 하자 강씨는 데빗카드를 줄 것을 요구했고 남편이 이를 거부하자 남편을 따라가면서 가지고 있던 칼로 팔목과 목을 그으며 폭행하기 시작했다. 

 

남편은 즉시 강씨의 칼을 빼앗으려고 몸싸움을 벌였고 이 과정에서 강씨가 남편의 왼쪽 가슴을 찌른 것으로 나타났다. 강씨도 이 과정에서 허벅지에 칼이 찔리는 부상을 당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즉각 강씨와 남편을 보즈맨 헬스 디코니스 병원으로 이송했으나 강씨의 남편은 중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강씨는 갤라틴 카운티 구치소에 수감된 채 14일로 예정된 재판을 기다리고 있다. 

 

<한국일보 서승재 기자>

 

 <그늘집>

www.shadedcommunity.com

gunulzip@gmail.com

미국 (213) 387-4800

한국 (050) 4510-1004

카카오톡 iminUSA

 

92f04b0447a2e751eab31ce8bea06b90_1533230985_48.jpg
 

글쓴이에게 쪽지보내기
0 Comments
제목